닫기
0/50자이내
- -
튼튼마디한의원
로그인 회원가입
 
홈 > 척추질환 > 척추관협착증


뇌에서부터 팔다리까지 이어지는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 좁아져 신경을 압박하는 것을 척추관협착증이라 합니다. 주로 척추와 주변 근육 및 인대의 퇴행성 변화와 함께 발생하는 퇴행성 척추질환입니다. 목이나 허리에서 모두 발생할 수 있으나 목에서 발생하는 경우는 대게 증상이 없어 척추관협착증은 대부분 허리에 발생하였을 때 진단받게 됩니다.




척추관협착증과 요추추간판탈출증(허리디스크)은 분명히 다른 질환이나 척추관협착증 환자의 경우 병원에 따라 허리디스크 또는 척추관협착증으로 다른 진단을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병원마다 진단이 틀린 것이 아니라 두 가지 병이 동시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디스크가 많이 튀어나오게 되면 해당 부위의 척추관을 좁게 만들어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할 수 있고, 반대로 척추관협착증이 있는 경우에는 공간이 좁으므로 디스크가 조금만 튀어나와도 증상을 일으키게 됩니다.

척추관협착증과 허리디스크가 모두 있을 경우에 지금 내가 무엇 때문에 아픈지를 구분하는 방법은 허리를 숙여보거나 통증의 양상을 살펴보면 됩니다. 허리를 숙였을 때 통증이 심해지면 허리디스크일 가능성이 높고 통증이 줄어들게 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통증 부위가 특정부위에 발생하거나 항상 아프면 디스크일 가능성이 높고, 다리 전체가 아프거나 걸을 때 통증이 심해지게 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척추관협착증 역시 신허요통(腎虛腰痛)이 대부분입니다. 육미지황원(六味地黃元), 팔미원(八味元), 두충환(杜沖丸) 등의 처방으로 강근골(强筋骨)해야 합니다. 담음(痰飮)이나 기체(氣滯)에 의한 경우도 있는데, 담음에 의한 경우에는 이진탕(二陳湯), 기체에 의한 경우에는 칠기탕(七氣湯)으로 막힌 기혈을 먼저 풀어줍니다.
척추관협착증  증상
허리만 아파오다가 어느 날부터 걸으려 하면 다리가 터질 듯이 아프다.
          하지만 눕거나 앉아있을 때 괜찮다.
걷다가 통증이 나타나 앉아서 조금 쉬고 나면 통증이 줄어든다.
허리를 뒤로 젖히면 통증이 심해지고, 앞으로 숙이면 통증이 줄어든다.
밤에 종아리의 통증이 심해진다.
다리 전체적 또는 부분적으로 저리거나 시린듯한 통증이 나타난다.
누워서 다리를 올리면 허리디스크와는 다르게 큰 불편함이 없다.
등산할 때 오르막보다 내리막을 내려오기가 힘들다.
척추관협착증 원인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가 발생한 경우
장뼈가 가시처럼 자라 척추관이 좁아지는 경우
점막이 부어 신경을 압박하는 경우
외상으로 인한 경우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은 경우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광고 및 제휴문의 네트워크 가입안내